풍수 지리 남산 천심십도,남산:: 세상의 모든 지식,교육·학문 ,혈토 재혈

  

*home *log in *members join *mypage  

   [지리정보/TOPOMAP]  [간산/겔러리]  [커뮤니티]  [사이언스氣]

 




전체검색









 

이름: Master (webmaster@pharm2.com)
홈페이지: http://pharm2.com
풍수지리학의 원조 도선국사(道詵國師)  

풍수지리학의 원조 도선국사(道詵國師)


도선국사(道詵國師). 827(흥덕왕2)~898(효공왕2).
신라말의 승려이며 풍수설의 대가. 성은 김씨(金氏). 영암출신. 왕가의 후예라는 설도 있다.

15세에 출가하여 월유산 화엄사에서 출가하여 승려가 되었다. 그 뒤 유명한 사찰을 다니면서 수행하다가, 846년(문성왕8년) 곡성 동리산(桐裏山)의 혜철(惠徹)을 찾아가서 무설(無說說) 무법법(無法法)의 법문을 듣고 오묘한 이치를 깨달았다. 850년 천도사(穿道寺)에서 구족계를 받은 뒤 운봉산(雲峰山)에 굴을 파고 수도하기도 하였으며, 태백산에 움막을 치고 여름 한 철을 보내기도 하였다. 그러다가 전라도 광양 백계산 옥룡사(玉龍寺)에 자리를 잡고 후학들을 지도하였는데, 언제나 수 백 명의 제자들이 모여들었다고 한다. 그의 명망을 들은 헌강왕은 궁궐에 초빙하여 법문을 들었다. 제자들이 옥룡사에 징성혜등탑(澄聖慧燈塔)을 세웠다.

고려의 숙종은 대선사(大禪師)를 추증하고 왕사(王師)를 추가하였으며, 인종은 선각국사(先覺國師)로 추봉(追封)하였다. 일설에 의하면 도선은 당나라로 유학가서 밀교승려 일행(一行)으로부터 풍수설을 배웠다고 한다. 그러나 일행은 당나라 초기의 승려이고 도선의 생몰년은 당나라 말기에 해당하므로 연대에 모순이 있고, 당나라에 유학하였다는 것도 신빙성이 없다.

도선은 승려로서 보다는 음양풍수설의 대가로서 가장 널리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 풍수지리학의 역사가 신라말기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것도 도선의 생존연대가 그때였기 때문이다. 그 뒤부터 도선하면 비기(秘記), 비기하면 풍수지리설을 연상할 만큼 도선과 풍수지리설 사이에는 끊을래야 끊을 수 없는 관계가 맺어져 있다. 그리고 언제나 도선이 풍수지리설같은 주술적 언어와 함께 있기 때문에, 그는 역사적 실재 인물이라기 보다는 신화적 존재로 파악되기 까지 하였다.

그러나 도선이 역사적으로 유명해진 것은 고려 태조에 의해서였다. 875년(헌강왕1년) 도선은 "지금부터 2년 뒤 반드시 고귀한 사람이 태어날 것이다."고 하였는데, 그 예언대로 송악에서 태조가 태어났다고 한다. 이 예언 때문에 태조 이후의 고려왕들은 그를 극진히 존경하였다. 태조는 도선으로부터 사상적인 영향을 많이 받았음을 짐작할 수 있다.

태조는 예로부터 전하여 내려온 민간 신앙도 보호하고 육성하면서 , 동시에 민간에 널리 유포되어 있던 《도선비기》에 관해서도 대단한 관심을 쏟았다. 그는 불교신앙에서 오는 가호의 힘과 함께 참위설에서 얻어지는 힘에 의지함으로써 그 자신의 원대한 포부를 달성하려 하였다.

그래서 <훈요십조>가운데 제2조에는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여기 사원은 모두 도선이 산수의 순역(順逆)을 점쳐서 정한 자리에 개창한 것이다. 도선은 일찍이 '내가 점쳐서 정한 곳 이외에 함부로 사원을 세우면 지덕(地德)을 손상하여 국운이 길하지 못하리라."고 하였다. 생각건대, 국왕 공주 왕비 조신들이 서로 원당(願堂)이라 하여 사원을 마음대로 창건한다면 큰 근심거리가 될 것이다. 신라말엽에 사찰을 이곳 저곳에 함부로 세웠기 때문에 지덕을 손상하여 나라가 멸망하였으니 경계하여야 한다." 이와 같이 도선이 산천의 지세를 점쳐서 결정한 자리에 세워진 절이나  탑을 비보사탑(裨補寺塔)이라고 한다.

도선의 저서로 전해지고 있는 것은 《도선비기》《송악명당기 松岳明堂記》《도선답산가 道詵踏山歌》《삼각산명당기 三角山明堂記》 등이 있다. 72세의 나이로 죽자 효공왕은 요공(了空)이라는 시호를 내렸다.

도선비기道詵秘記
도선(道詵)이 지은 풍수서.한국인의 관점으로 국토를 평가한 최초의 풍수서라고 평가되며,고려시대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원본은 전하지 않고 《고려사(高麗史)》에 기록이 보인다

풍수지리설風水地理說
산세(山勢)· 지세(地勢)·수세(水勢) 등에 따라 인간의 길흉화복(吉凶禍福)을 판단하는 이론. 줄여서 풍수설·지리설이라고도 한다. 도성·사찰· 주거· 분묘 등을 축조하는데 있어 토지의 형세를 보고 감정하는 것으로, 이것을 감여(堪輿;堪은 天道, 輿는地道) 또는 지리(地理)라고도 한다.

이것을 연구하는 사람을 풍수가(風水家)· 풍수선생· 감여가(堪輿家)· 지리가· 음양가 등으로 부른다. 그들은 방위를 청룡(靑龍;東)· 주작(朱雀;南)· 백호(白虎;西)· 현무(玄武;北)의 4개로 나누어 모든 산천· 당우(堂宇)는 이들 4개의 동물을 상징하는 것으로 간주하였고, 어느 것을 주로 하는가는 그 장소나 풍수에 따라 다르다.

그리고 땅속에 흐르고 있는 정기가 물에 의해 방해되거나 바람에 의해 흩어지지 않는 장소를 산천의 형세에 따라 선택하여 주거를 짓거나 조상의 묘를 쓰면 자손은 그 정기를 받아 부귀와 복을 누리게 된다고 믿었다.
....펌글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이전글 다음글    

 
목록 홈

address..seoghyeondong190-10 suncheoncity jeonnam s-korea 540-949
풍수지리 남산천심십도 / 南山 김 종 익 / 080-501-8282
Copyright © 2002 pharm2.com / All Right Reserved / webmaster@pharm2.com